상단여백
HOME 뉴스 한국에너지공단
한국에너지공단, 국민과 함께하는 태양광대여사업 본격 시동
  • 한국에너지정보센터
  • 승인 2018.06.08 21:18
  • 댓글 0

한국에너지공단은 지난달 수원 이비스 호텔에서 올해 선정된 태양광대여사업자와 ‘2018년도 태양광대여사업 협약식’을 개최했다. 태양광대여사업은 태양광 설비 설치를 희망하는 주택소유주가 초기 설치비 부담 없이 대여사업자로부터 설비를 빌려 쓰고 대여료를 납부하는 제도다. 주택소유주는 최소 7년간 월 대여료 4만원으로 전기요금을 절감하고, 대여사업자는 대여료, 신재생에너지생산인증서(REP) 등으로 투자비용을 회수, 설비 설치부터 유지보수까지 책임지는 민간 중심의 태양광설비 보급모델이다.

공단은 지난 4월 10일부터 24일까지 공모를 통해 ▲경영상태 ▲사업운영능력 ▲A/S우수성·고객만족도 부문을 지난해보다 상향된 기준으로 평가해 에너리스㈜, 인피니티에너지㈜, 태웅이엔에스㈜, ㈜한국나이스기술단, 한화큐셀코리아㈜, ㈜해줌 총 6개사를 2018년 태양광대여사업자로 선정했다. 올해 총 1만8000가구(21.5MW) 보급을 목표로 태양광대여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협약식에 참여한 6개 대여사업자는 공단과 협력하여 올해 보급목표를 달성하고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을 위해 상호 노력하기로 했다. 특히, 공단은 ‘2030년까지 40만 가구 태양광 설비대여’ 목표 달성을 위해 올해부터 대여료상한액을 기존 4만5천원에서 4만원으로 인하하고, 대상을 월평균 전력사용량 300kWh이상 가구에서 200kWh이상 가구로 대폭 확대했다.

월평균 전력사용량이 200kWh 이상인 가구 중 태양광대여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가구는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홈페이지-고객센터-공지사항(https://www.knrec.or.kr)’을 통해 각 대여사업자별 대여조건 확인 후, 대여사업자와 계약을 진행할 수있다. 고재영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은 “태양광대여사업은 민간이 주도해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한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보다 많은 국민이 체감하고 참여할 수 있는 가가호호 재생에너지 시대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에너지정보센터  kecenter@hanmail.net

<저작권자 © 에너지설비관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에너지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