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서울에 세계 최초, 태양광방음터널 구축
  • 한국에너지정보센터
  • 승인 2018.05.06 22:56
  • 댓글 0

서울 동부간선도로에 ‘태양광 방음터널’이 생긴다. 축구장만 한 면적(7천192㎡)으로 태양광발전용량은 총 993.6kW규모다.

서울시는 올해 연말까지 동부간선도로 확장공사 구간인 노원구 상계8동∼의정부 경계에 479m 길이로 태양광 방음터널을 설치한다고 지난달 17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터널 위에 별도의 태양광 시설을 얹는 기존 방식이 아닌 새로운 방식을 도입하고 방음 성능을 갖춘 태양광 패널 3312개를 연결해 터널 형태 구조물을 만든다. 방음터널과 태양광 발전을 접목한 것은 세계 최초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연간 331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서울시는 이를 통해 나무 2만6250그루를 심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추정했다.

태양광 방음터널은 서울시와 발전 사업체 '다스코'가 함께 설치한다. 다스코는 사업비 전액을 분담한 뒤 20년간 태양광 설비를 운영하면서 발생하는 발전 수익을 가져가게 된다.

서울시는 다스코로부터 20년간 총 5억원(연간 2천500만원)의 부지 임대료를 받으며, 20년 뒤 기부채납 받아 직접 터널을 운영한다.

한국에너지정보센터  kecenter@hanmail.net

<저작권자 © 에너지설비관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에너지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