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공단, 저소득층 공동주택에 태양광 보급 5년간 경남도내 22개단지 50억원투입, 2000kW설치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강남훈)이 저소득층 공공주택 태양광보급에 나선다. 에너지공단은 지난달 12일 경상남도청에서 경상남도, 한국토지주택공사, 통영·김해·양산시, 함안군과 함께 ‘저소득층 공동주택 태양광보급사업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2022년까지 5년간 경상남도내 저소득층 공동주택 22개 단지 유휴공간(옥상 등)을 활용, 2,000kW 규모의 태양광을 보급한다. 사업비는 총 50억원(경상남도 25억원, 시·군 25억원)이 든다.


올해는 10억원의 사업비로 통영시 도천동 시영아파트 264세대를 비롯해 김해시 월산주공 11·14차 아파트 등 6개 단지 2,867세대에 태양광 400kW를 설치할 계획이다.
에너지공단은 설비 설치확인 및 기술·운영지원을 담당할 예정이다. 경상남도는 추진계획 수립 및 사업성과 분석, 행·재정적 지원에 나선다. 또 통영시 등 시·군에서는 사업추진 관리감독, 재정적 지원을 추진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사업시행과 사후관리를 맡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공동주택 동당 연간 약 640만원, 가구당 약 5천원의 전기료가 절감되어 서민 가계의 부담을 경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남훈 공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이 저소득층의 에너지복지를 실현하는 모범사례로써 타 시도로 전파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공단은 취약계의 에너지 복지 향상을 위해 에너지바우처사업 및 농촌지역의 태양광보급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에너지설비관리  kecenter@hanmail.net

<저작권자 © 에너지설비관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너지설비관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