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현대일렉트릭, 자전거도로에 태양광 설비 구축...신재생 사업 확대

현대일렉트릭이 여주시 자전거 도로에 200억원 규모의 태양광설비를 구축한다. 현대일렉트릭은 지난달 12일 여주시, 동서발전과 ‘여주시 에너지 신산업 업무 협약’에 대한 체결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 에너지 신산업 업무 협약에 따르면 여주시 남한강 일원의 자전거도로 2.5km 구간과 여주보 인근 산책로 3.2km 구간에 6.5MW 규모의 태양광패널을 지붕 형태로 설치한다. 이 시설은 태양광발전은 물론 우기에도 비를 피할 수 있어 주민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 20.5MWh 규모의 에너지저장장치도 설치해 안정적인 전력을 공급하는 한편, 자전거도로와 산책로에 조명을 밝힌다는 내용도 담고 있다.

이번 사업은 지역자치단체와 공공, 민간기업이 유휴부지를 활용하는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로는 최대 규모로 회사 측은 올해 하반기까지 관련 설치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현대일렉트릭은 이번 사업에서 엔지니어링, 자재조달, 시공 등 사업을 총괄한다. 여주시는 인허가 등 행정적인 지원을, 동서발전은 신재생공급인증서(REC) 매입 등 전반적인 지원을 맡는다.

여주시는 “이번 사업의 수익 일부를 소외계층 지원, 지역 행사 후원 등 지역발전기금으로 활용할 예정이며 신재생 인력 양성과 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 확대를 위해 활용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에너지설비관리  kecenter@hanmail.net

<저작권자 © 에너지설비관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너지설비관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