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우수 숙련기술자 차동래 기능장의 히스토리(주)한국야쿠르트 차동래 기능장
  • 한국에너지정보센터
  • 승인 2017.11.03 12:20
  • 댓글 0

충남 논산공업고등학교 졸업 후 해군에 입대하여 우연히 보일러 운전 보직을 맡게 된 청년. 당시 보일러를 가동해야만 큰 배가 움직인다는 것에 흥미를 느끼면서 전역 후에 보일러와 관련된 직업을 갖게 된다. 그리고 최근에는 우수숙련기술자에 선정 되어 보일러 분야의 전문가가 된다. 바로 그 소년이 차동래 기능장이다.

 

현재 충남 논산시에 있는 한국 야쿠르트에 근무 중인 차동래 기능장은 자기 일을 묵묵히 하는 성격으로 유명하다.  한국 야구르트에서만 30년 되었다.

그는 보일러의 안전 운전과 생산 공정에 필요한 스팀을 원활하게 공급해주는 책임자이다 보니, 보일러 관리에 대한 안전검사 성능검사 등 전반적인 유지관리를 맡는다. 구체적으로 그가 맡은 유지관리는 보일러에서 제조된 스팀은 스팀 배관을 통해 생산현장에 필요한 스팀을 사용하는데 지장이 없어야 한다. 만약 열 수송 설비인 감압변, 신축관이음, 밸브 등 이상 있을 때에는 직접 정비하고 관리해야 한다.

매번 직접 정비하고 관리하면 힘이 들텐데, 그는 항상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지고 한다. 그리고 30년 동안 그의 손을 거친 보일러 유지관리는 사고가 한 번도 나지 않았다.

그 비결은 “보일러 가동 시 상용압력 상승 방지 및 급수 계통의 작동상태 확인을 한다”하고 말했다. 확인하면서 특히 저수위 장치를 수시로 점검을 하였다고 한다. 그리고 작업 중 불편한 사항이 있으면, 메모를 한 다음 개선점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

“우선 내가 잘해야 회사가 발전한다는 마음가짐과 항상 처음과 같이 초심의 자세로 임해서 사고가 나지 않은 것 같습니다” - 차동래 기능장 -

 

보일러 기술로 기업 이미지 향상에 기여 

한국 야쿠르트는 대한민국 고객만족 1위를 달리고 있는 유제품 음료 기업이다. 유제품의 성격상 온도를 잘 관리하지 않으면 품질 향상에 미칠 수가 있다. 노후화된 보일러는 자동 분출 장치를 설치하여 보일러 상부의 불순물 제거하여 효율적으로 관리했다.

고효율 관류 보일러 설치, 노통 연관 보일러와 연동가동 되도록 개선하여 에너지 절약과 생산성 향상되게 기여했다. 고효율 친환경 연료(부생2호) 교체검토를 위해 사전 효율을 분석하고 도입 후 보일러를 서서히 관리하면서 공기비 조정 등 효율 증대를 위해 노력한 결과 에너지비용을 절감했다. 한국야쿠르트가 녹색기업에 지정되는 데 기여했다. 그뿐 아니라 차동래 기능장은 직원들의 근무 환경 개선에 기여했다. 일례로 남자 샤워장에서 온수를 사용하려고 하면
온수가 30분 늦게 나오는 불편함이 있었다. 차 기능장은 그 원인이 온수 순환 배관과 순환펌프 등의 부재에 있다는것을 찾아냈다.

이에 남자 샤워장에 온수 순환 배관 설치 및 순환 펌프를 설치하여 1분 내로 온수가 나오도록 개선했다.

 

려운 사람들을 돕다.

차동래 기능장은 조용한 성격 때문에 무뚝뚝한 기술인으로 오해 받을 수 있지만, 마음만은 여린 기술인이다. 그는 보유하고 있는 기술로 어려운 이웃을 돕고 싶은 마음에 논산에 있는 봉사활동을 꾸준히 참여한다. 보일러 점검은 기본이고 집수리자원봉사, 독거노인봉사, 지붕 보수, 청소 생필품 전달 등 다른 사람을 도우는 봉사활동은 다 참여한다.

그는 자신보다 어려운 사람이 있으면 힘을 다해 도와주고 싶다고 했다. 이를테면 경제적으로 어려운 사람은 물론이고 보일러 분야에 입문하고 싶은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성심을 다해 도울 계획이다. 기술적으로 힘든 부분이 있는 중소기업도 마찬가지다.

아직 끝나지 않은 목표
앞으로의 포부는 계속 어려운 사람을 도우며, 한국 야쿠르트가 에너지 절약하고 생산성 향상하는데 더 크게 기여 하고 싶다고 했다. “항상 겸손한 마음으로 기술을 배우며 업무에 성실히 임해야 겠다고”했다.

한국에너지정보센터  kecenter@hanmail.net

<저작권자 © 에너지설비관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에너지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