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평소 설비의 기계보수 이력사항, 관리 철저히 해야 한다.주택관리공단 박종율 팀장
  • 한국에너지정보센터
  • 승인 2017.01.24 15:14
  • 댓글 0

현재 평택 주한미군부대(주택관리공단 평택주한미군시설지원단)에서 공조냉동시설 파트 팀장으로 근무를 하고 있는 박종율 팀장은, 1991년 평택 동일공업고등학교 설비공업과에 입학하면서부터 에너지기술인으로서 첫발을 내딛게 되었다.

주택관리공단 - 박종율 팀장

재학 중 배관설비의 기초지식과 전기용접을 배우며, 묘미를 느낀 박팀장은 방과 후 남은 시간을 활용하여 공조냉동 및 고압가스분야를 습득하게 된다. 1994년 인하공전 기계설비과 입학과 동시에 군 입대 하게 되며 96년 군 제대 후, 학교를 휴학을 한 상태에서 우연히 기회에 썬웨이보일러(現서일공조)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 보일러 수리에 재능을 보이게 된다.

이 때 썬웨이보일러(現서일공조) 서석인 대표가 박팀장의 재능을 한번에 알아채고, 보일러기능장(現 에너지관리기능장) 시험을 제안 불 철 주야로 기능장 시험에 매진하여 47회 보일러기능장에 합격을 하는 기쁨을 누리게 된다. 1998년 인하공전을 졸업 일반 직장에서 근무하면서 위험물 기능사, 보일러취급기능사 자격증에 도전 합격하게 된다.

이 때부터 자격증 공부에 열의를 느끼며, 두원공전 건출설비학과에 입학 2006년 가스기능사, 공조냉동기능사를 취득 두원공전을 졸업하게 된다. 이 때 부터가 박팀장은 에너지기술인으로 본격적 입문을 하였다고 볼 수 있으며, 2007년 주택관리공단(평택주한미군시설지원단)에 입사해 지금까지 탁월한 업무수행을 하고 있는 중이다. 박팀장은 담당하는 주요 업무는 미군시설물 유지 보수이며, 미군기지 시설물 내 미군, 국군병사들의 숙소인 아파트 50개동을 유지보수, 관리 및 전기설비관리, 배관용접유지보수 보일러(1TON~5TON) 칠러(250RT 공랭식 및 수냉식), 공조기 관리를 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기타 등등 여러 가지 시설물들을 관리 박팀장의 손길이 미치지 않는 곳이 없을 정도이다.

박팀장은 미군부대특성상 모든 설비 시스템과 공조, 보일러는 자국(미국산)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고 한다. 그래서 모든 매뉴얼들이 영문화 되어 있다. 설비영문은 영어를 아무리 잘하는 사람이 온다고 해도 기술적인 부문을 해독을 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오래 된 베테랑도 힘들어 한다고 한다. 하지만 박팀장은 매의 눈으로 영문으로 된 매뉴얼도 한 번에 보면 해석 할 수 있다고 주변 동료들은 말하고 있다. 박팀장이 이토록 쉽게 해결할 수 있는 이유는 젊은 시절 서석인 대표에게 탄탄한 기본기와 열악한 근무환경에서도 불평불만 없이 자기 일에 묵묵히 하는 모습을 보고 배워왔기 때문이라고 한다. 또 한 권오수 이사장(한국보일러재단)게서 집필한 수 많은 설비관련 서적과 황승호, 강장섭 선배들의 현장실무 조언덕분이라고 한다.

현재 박종율 팀장은 자격증의 탑클래스 레벨이라 할 수 있는 기술사에 도전중이다. 배관기능장, 에너지관리기능장을 취득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공조냉동기술사와 건축설비기능사 취득을 목표로 박차를 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 박팀장은 봉사활동 카페에 가입하여 봉사활동(재능기부) 중이고 경기도 기능장회 정기모임에 참여 기능장 선,후배들이 화합할 수 있게 가교역할 하고 있다. 그리고 올해 2016년 한국보일러사랑재단에서 대상을 받는 쾌거를 이루었다. 앞으로 박종율 팀장은 최종목표인 대한민국산업현장교수를 준비를 하면서 우리나라 설비의 문제점을 좀 더 연구할 것이라고 한다.

한국에너지정보센터  webmaster@energycenter.co.kr

<저작권자 © 에너지설비관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에너지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한전, 구조 개편이 필요한 시기
[신재생에너지기자단]
한전, 구조 개편이 필요한 시기
천연가스는 대체에너지가 될 수 없다?
[신재생에너지기자단]
천연가스는 대체에너지가 될 수 없다?
누구나 누릴 수 있도록: 에너지 복지 for 에너지 빈곤층
[신재생에너지기자단]
누구나 누릴 수 있도록: 에너지 복지 for 에너지 빈...
2020 미중 무역분쟁 속 재생에너지 행방은?
[신재생에너지기자단]
2020 미중 무역분쟁 속 재생에너지 행방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