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국에너지공단
한국에너지공단, 21년도 하반기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실시- 총 2,200MW, 100KW 미만 및 3MW 이상 설비 각각 20%, 19% 우선 선정 -
  • 한국에너지정보센터
  • 승인 2021.10.03 13:40
  • 댓글 0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 이하 ‘공단’)은 9월 30일(목) 2021년 하반기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공고를 발표했다.

공단은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를 가지는 한국수력원자력 등 23개 공급의무자의 의뢰에 따라 공급의무자와 발전사업자 간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 Renewable Energy Certificate) 거래에 대한 20년 장기계약 대상 사업자를 선정하고 있다.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은 발전사업자와 공급의무자간 장기계약을 통한 태양광 발전사업의 안정적인 투자환경 조성을 위해 시행하는 제도로,

이번 입찰공고를 위해 6개 공급의무자가 총 2,200MW*를 선정 의뢰하였으며, 입찰 용량은 전년 하반기 1,410MW, 올해 상반기 2,050MW, 올해 하반기 2,200MW로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 한국수력원자력 600MW, 한국남동발전 200MW, 한국남부발전 400MW, 한국동서발전 200MW, 한국서부발전 400MW, 한국중부발전 400MW

 

태양광발전사업자와 공급의무자간 계약가격은 계통한계가격(SMP : System Marginal Price)과 공급인증서(REC)가격을 합산한 금액으로 하며, 발전사업자는 계통한계가격(SMP) 변동에 따라 총수익이 변경되는 변동형 계약과 계통한계가격(SMP) 변동에 상관없이 총수익이 고정되는 고정형 계약 중 한 가지 계약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이번 하반기 입찰은 태양광 설비용량별 가중치 산정체계와 부합하도록 설비 용량에 따른 구간을 기존 5개 구간(▲100kw미만, ▲100kW이상~500kW미만, ▲500kW이상~1MW 미만, ▲1MW이상~20MW 미만, ▲20MW이상)에서 4개 구간(▲100kw미만, ▲100kW이상~500kW미만, ▲500kW이상~3MW 미만, ▲3MW이상)으로 축소하여 진행된다.

또한, 사업 규모별 특성을 고려하여 구간별 선정 비중은 100kW미만은 20%, 3MW이상의 경우 19%를 총 선정용량에서 우선 배정하고, 나머지 구간은 접수 용량 결과를 토대로 경쟁률이 유사하게 형성될 수 있도록 배분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상반기부터 태양광 탄소배출량 검증인증서 최초 발급시점(‘20.9.16.) 전후를 기준으로 각각 기존 시장 및 신규 시장으로 분리하여 평가를 진행하고 있으며,

기존 시장은 탄소배출량 평가 없이 입찰가격만으로 85점 만점의 경제성평가를 진행하고, 신규 시장은 입찰가격 75점, 모듈의 탄소배출량 10점을 배정하여 평가할 계획이다.

공단은 설비용량별 입찰참여기간을 구분하지 않고, 10월 11일부터 10월 29일까지 19일간 일괄 접수를 받는다. 최종 선정결과는 12월 17일 발표 예정이며, 내년 1월 중 공급의무자와 20년간의 공급인증서 판매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입찰에 참여하고자 하는 사업자는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시스템(rps.energy.or.kr/login_fst.do)을 통해 입찰참여서와 첨부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입찰공고와 관련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홈페이지(www.knre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상훈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은 “공단은 관련 기관 및 업계 등과 적극 협업하여 선정의뢰용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REC 거래시장이 안정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향후 NDC* 목표 등을 반영해 RPS 의무비율을 상향하여 ‘22년 상반기 고정가격 경쟁입찰을 조기에 공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NDC(Nationally Determined Contribution) :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

한국에너지정보센터  kecenter@hanmail.net

<저작권자 © 에너지설비관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에너지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