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현장취재
포스코, 탈황설비 핵심소재 국산화 성공
  • 한국에너지정보센터
  • 승인 2021.03.22 00:29
  • 댓글 0

포스코가 탈황설비 핵심소재 국산화에 성공했다고 지난달 15일 밝혔다. 탈황설비는 화력발전소나 산업용 보일러 등 대형유틸리티 공급 설비나 제철소, 정유, 시멘트 공장 같은 산업시설에서 배출하는 황산화물을 제거하는 친환경 설비다.

이번 국산화에 성공한 강재는 실제 탈황반응이 이루어지는 흡수탑 소재, 탈황 효율 향상과 배출가스 확산 기능을 돕는 가스식 열교환기 소재, 탈황 처리 중에 발생한 폐수를 무해화하는 폐수처리조 소재 등 총 3가지다.

모두 탈황설비 속 높은 부식 조건에서 견딜 수 있는 고합금 스테인리스 강재로, 제조 난이도는 높고 국내 수요는 많지 않아 전량 수입재가 사용돼 왔다. 그동안 국내 설비제작업계는 지속 성장하는 환경설비 시장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포스코에 이들 3종 소재를 국산으로 개발해달라고 요청했다.

포스코는 기존 수입산과 같은 소재로는 납기 및 원가 개선 효과가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대체재 개발에 착수해 성공했다. 포스코측에 따르면 약 2년여간 이어진 강재 개발과 시험을 통해 신규 강재의 품질 우수성을 입증했으며, 최근 국내의 한 탈황설비 제작사에 흡수탑 및 열교환기용 강재를 공급했다.

포스코는 이번 소재 공급과 함께 용접을 포함한 이용기술 솔루션도 함께 제공한다. 포스코가 지원한 레이저 용접과 열처리 기술을 활용하면 제작사의 납기 및 가격경쟁력 확보가 가능하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번 소재 개발로 환경설비를 제작하는 국내 기업들은 즉각적인 수입대체 효과를 누릴 수 있게 됐다”며 “중국 등 신흥국을 중심으로 한 해외시장 진출에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에너지정보센터  kecenter@hanmail.net

<저작권자 © 에너지설비관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에너지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