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노후 열수송관 안전진단 의무화...에너지공단 지단기관 지정
  • 한국에너지정보센터
  • 승인 2020.09.07 21:42
  • 댓글 0

설치한지 20년이 넘은 노후 열수송관에 대한 안전진단 의무화가 지난 7월부터 시행됐다. 한국에너지공단이 우선 안전진단기관으로 지정됐으며, 추후 일정자격을 갖추면 진단기관을 추가할 수 있도록 문호도 개방했다.

산업부는 집단에너지사업법 시행규칙을 개정을 통해 법 제23조의2 제1항에 따른 노후 열수송관 안전진단기관 주체로 한국에너지공단을 지정했다. 또 안전진단에 필요한 인력, 장비 및 자본금 등을 갖춘 기관으로서 산업부의 지정을 받은 기관도 안전진단을 수행할 수 있도록 했다.

열수송관 안전진단 대상은 지역냉난방사업자의 20년 이상 된 지하 매설 열수송관으로, 시기는 사용전 검사 후 20년이 지난 연도의 1년 이내에 실시하며, 최초 진단 후 5년마다 실시키로 했다. 안전진단 세부방법은 열수송관의 설계 및 시공, 매설환경등에 대한 자료조사를 먼저 실시한 후 현장에서 배관경로와 지반구조 조사 및 분석, 피복손상·부식 여부 확인, 구조해석 및 시뮬레이션 등을 진행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산업부와 에너지공단은 노후 열수송관에 대한 안전진단 실시 후 A∼D 등 4단계 등급으로 결과를 평가한 후 현상유지,보수 또는 교체 등의 안전강화 조치를 제시하면 사업자가 이를 따르도록 할 방침이다. 열수송관 안전진단 고시 및 세부지침 고시는 집단에너지사업자, 협회 등 이해관계자 의견 수렴을 거쳐 조만간 확정할 예정이다.

더불어 10월부터 현장에서 안전진단 시범사업에 나서 안전진단 매뉴얼 마련 등 안전진단 시행을 위한 기반 구축을 완료키로 했다. 에너지공단은 내년부터 중소·중견 사업자를 대상으로 안
전진단 및 평가업무를 수행, 오는 2025년까지 안전진단 대상3408km 중 188km 가량의 배관에 대한 진단만 수행할 예정이다. 열수송관 안전진단의 외부(민간)기관 참여 확대 및 활성
화를 위해서다.

에너지공단이외 안전진단기관 지정은 고시가 확정된 이후 지정요건을 갖춘 기관을 대상으로 올 하반기에 이뤄질 전망이다. 안전진단기관 지정신청서 접수 및 심사업무는 산업부가 공단에 위탁, 에너지공단이 수행한다.

한국에너지정보센터  kecenter@hanmail.net

<저작권자 © 에너지설비관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에너지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한전, 구조 개편이 필요한 시기
[신재생에너지기자단]
한전, 구조 개편이 필요한 시기
천연가스는 대체에너지가 될 수 없다?
[신재생에너지기자단]
천연가스는 대체에너지가 될 수 없다?
누구나 누릴 수 있도록: 에너지 복지 for 에너지 빈곤층
[신재생에너지기자단]
누구나 누릴 수 있도록: 에너지 복지 for 에너지 빈...
2020 미중 무역분쟁 속 재생에너지 행방은?
[신재생에너지기자단]
2020 미중 무역분쟁 속 재생에너지 행방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