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품기사
LG전자, 업계 첫 1등급 상업용 에어컨 내놔
  • 한국에너지정보센터
  • 승인 2020.07.15 10:52
  • 댓글 0

LG전자가 업계 최초로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을 달성한 상업용 스탠드 에어컨을 국내에 출시했다. 차별화된 신기술을 적용한 이 상업용 에어컨(PW083PT2SR)은 냉난방 성능이 뛰어난데다 효율도 높다.

적용된 신기술은 ‘베이퍼 인젝션(Vapor Injection)’ 기술로 냉매를 압축할 때 일부 냉매를 분리해 기체로 바꾼 후 주입하는 방식이다. 기화된 냉매를 한 번 더 압축하는 효과가 있어 에어컨의 효율이 올라가는 원리다.

신제품은 또 액체냉매를 기체로 바꿔주는 증발기에 액체냉매와 기체냉매를 분리하는 ‘증발기액분리’ 기술을 적용해 난방성능도 향상시켰다. 증발기에서 기체냉매를 뽑아내는 기술은 배관에 흐르는 냉매압력이 손실되는 것을 줄여 에어컨의 난방성능을 높여준다.

에너지효율을 높여주는 인버터 제어기술도 신제품이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을 획득하는 데 기여했다. 이 제품은 2018년 10월 에너지소비효율등급 기준이 강화된 후 실내기를 1대 쓰는 싱글타입 상업용 스탠드 에어컨에서 국내 첫 1등급을 획득했다.

신제품은 기존 제품 (PW0831R2SR)보다 냉방효율은 최대 34%, 난방효율은 최대 42% 뛰어나다. 또한 신제품은 효율과 내구성은 높이고 소음은 줄여주는 R1압축기를 탑재했으며 실내기에 습도센서를 탑재해 온도뿐만 아니라 실내 습도까지 고려해 쾌적하게 냉방할 수 있다.

LG전자는 세계적인 디자인상인 레드닷(Reddot) 디자인 어워드에서 2013년 본상을 수상한 상업용 스탠드 에어컨 디자인을 신제품에 적용했다. 고객들은 무선인터넷(Wi-Fi)을 탑재한 신제품을 스마트폰의 LG 씽큐(LG ThinQ) 앱과 연결하면 언제 어디서나 에어컨을 모니터링하고 제어할 수 있다. 블랙박스 기능은 오작동이 일어난 순간의 운전상태에 관한 데이터를 저장해 원인분석이 빠르고 수월하다.

이감규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부사장)은 “국내 첫 1등급 에너지효율, 강력해진 냉난방 성능, 품격있는 디자인, 편리한 사용성 등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하는 신제품을 앞세워 상업용 스탠드 에어컨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에너지정보센터  kecenter@hanmail.net

<저작권자 © 에너지설비관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에너지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