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서울에너지공사, 사용자 설비 개체에 8억원 투입
  • 한국에너지정보센터
  • 승인 2020.03.05 16:21
  • 댓글 0

-에너지효율 제고 위해 20년 경과 설비 대상 실시
-세대 당 40만원 한도 지원, 오는 4월29일 접수마감

 

서울에너지공사(사장 박진섭)는 올해 20년 이상 경과한 지역난방 사용자의 열사용시설(난방배관 및 기계실 내 설비 시설) 개체에 8억원을 투입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사용자 설비 개체사업은 품질 개선을 통해 지역난방에 대한 고객 만족을 실현하고 서울시 에너지효율 제고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에너지공사는 2020년에는 동북권, 2021년에는 서남권에서 각각 시범 지원을 수행한 이후, 2022년부터는 전체 권역 고객을 대상으로 지원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지원대상은 서울에너지공사와 열수급계약 체결 후 20년이 경과한 공동주택이다.

지원범위는 사용자의 열사용시설(난방배관 및 기계실 내 설비 시설)개체공사비 중 세대당 40만원 한도로 지원된다. 지원자격은 ▲ 열수급계약 후 20년 이상 경과된 노후 사용자 ▲ 입주자대표회의에서 난방배관 또는 기계실 설비개선사업 의결 단지 ▲ 설비개선 공사계획서 제출을 만족하는 단지다.

지원접수는 4월29일(수) 오후 6시까지 이메일(support@i-se.co.kr)로 접수하면 되며 기타 자세
한 사항은 서울에너지공사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참고하면 된다. 이후 서울에너지공사 심의위원회를 거쳐 5월 중 지원대상이 최종 선정되고, 선정된 단지는 10월까지 개체공사 준공 후 관련 서류를 제출해야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한편 공사는 서울시의 기후변화기금을 활용하여 지원금액을 확보하려는 노력과 함께, 집단에너지 공급 지원을 위한 조례 제정에도 서울시와 함께 긴밀하게 협조 중이다.

한국에너지정보센터  kecenter@hanmail.net

<저작권자 © 에너지설비관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에너지정보센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